느자구 없는 놈

느자구 없는 놈

 

  '될 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라는 속담이 있다. 장차 거목이 될 나무는 씨앗 속에서 처음 싹터 나오는 잎부터 그 징조가 보인다는 것이다. 이 속담에 쓰인 '떡잎'은 그래서 거목이 될 수 있는지를 보여 주는 징표인 셈인데, 우리말에는 '떡잎' 외에도 흔히 '싹'이 이런 의미로 쓰인다. 특히 '싹'이 사람을 가리킬 때에는 '싹수'로 쓰이는 것이 보통이다. 이 '싹수'는 어떤 사람의 <앞이 트일 징조>를 가리키는데, '싹수가 있다'나 '싹수가 없다', '싹수가 노랗다', '싹수가 보이다' 등의 여러 가지로 쓰인다. 전라도 말에는 표준말 '싹수'에 대응하는 말로 '싸가지'가 있는데, 이는 '싹'에 '-아지'라는 접미사가 결합된 말이다. 전라도 말의 '싸가지'는 그 의미가 '싹수'와 같으나 용법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어, '싸가지가 있다', '싸가지가 없다'처럼 '있다', '없다'와 함께 쓰일 뿐, 표준어처럼 '싸가지가 노랗다'나 '싸가지가 보이다'와 같은 말은 쓰이지 않는다.

  그런데 전라도 말에는 '싸가지'와 비슷한 의미를 갖는 '느자구'라는 말이 있다. 이 말도 '싸가지'처럼 '느자구 있다'나 '느자구 없다'처럼 존재 동사인 '있다'나 '없다'와만 어울려 쓰이는 특징을 갖는다. '느자구'는 어원적으로 '늦'이라는 명사에 '-아구'라는 접미사가 결합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명 사 '늦'은 전라도 말에서 '늣'으로 홀로 쓰이는 수도 있는데, 그 의미는 '느자구'와 같다. 그래서 '쩌 놈은 허는 것이 늣이 있어'라 하기도 하고, '늣 없는 놈헌테는 기대를 말아야제'라 쓰기도 한다. 이 '늣'은 옛말에 '늦'으로 나타나는데,  <조짐>이나 <징조>를 뜻하던 말이었다.

그래서 『용비어천가』에는 '寶位  실 느지르샷다(是寶位將登之祥)'와 같은 말이 보이고, 『월인석보』에는 '죽사리 버서날 느지오'와 같은 표현도 나타난다. 이 옛말의 '늦'이 전라도 말에서 '늣'으로 변했지만, 접미사 '-아구'가 붙은 '느자구'에는 원래의 형태가 그대로 남아 있다.
이처럼 '늦'이 홀로 쓰일 때에는 '늣'이 되지만 복합어에서는 '늦'으로 남아 있는 것은, 언어 변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이다. 복합어 안에서는 언어 변화가 잘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 싸가지'가 구체적 명사인 '싹'으로부터 파생되어 <앞이 트일 징조>와 같은 추상적 의미로 변해 갔다면, '느자구'는 처음부터 <징조>나 <조짐>의 뜻을 가졌던 것이다. 옛말 '늦'이 가치 중립적인 <징조>의 뜻만을 가졌던 것인지, 아니면 긍정적인 의미인 <앞으로 일이 잘 될 징조>를 가졌던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이 필요한 일이나, '느자구'는 '싸가지'와 달리 애초부터 추상적 의미를 가졌던 것임은 분명하다.

오늘날 '싸가지 없다'나 '느자구 없다'는 사람의 행동이나 말이 형편없음을 가리키는 의미로 쓰인다. 원래는 그 형편없는 말이나 행동으로 미루어 그 사람의 앞날 역시 형편없으리라는 뜻이 담겼을 터이지만, 근자에는 장래에 대한 부정적 징조보다는 단순히 눈앞에 벌어지는 행태가 형편없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남게 되었다.

여기서 흥미로운 것은 접미사의 종류이다. '싸가지'에는 접미사 '-아지'가 붙고, '느자구'에는 '-아구'가 붙어 쓰인다는 점이다. 이 두 접미사가 어떻게 구별되어 쓰이는지에 대해서는 확언할 수 없지만, 적어도 분명한 것은 앞에 오는 명사의 끝 자음과 관계가 있다는 사실이다.

즉 '싹'처럼 받침 소리가 /ㄱ/인 경우는 '-아지', '늦'처럼 받침 소리가 /ㅈ/인 경우는 '-아구'가 붙는다. 이처럼 '-아지'와 '-아구'가 서로 구별되어 쓰이는 것은 우리말에서 /ㄱ/과 /ㅈ/이 음성적으로 대립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앞말의 받침 소리가 /ㄱ/이면 이와 대립적인 /ㅈ/이 포함된 '-아지'가 오게 되며, 반대로 받침 소리가 /ㅈ/이면 이와 구별이 뚜렷한 /ㄱ/을 포함한 '-아구'가 오게 되는 것이다. 서로 대립되는 소리가 연결됨으로써 청각 인상을 뚜렷하게 하려는 이유가 작용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




이기갑
kiglee@mokpo.ac.kr
서울대 언어학과 졸, 동대학원 석·박사
국어문법학, 국어방언학, 국어담화론 등 전공 / 현 목포대 국문과 교수

Trackback 0 Comment 0

전단지 알바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단지 알바  (0) 2014/03/13
LG에 불났어  (1) 2013/05/08
[유머] 레알 원단 전라도 사투리  (0) 2012/07/05
쓰나미의 괴력  (0) 2011/03/29
해주오 씨 역대인물  (0) 2010/07/18
현존 족보중 가장 오래된 해주오씨 족도(海州吳氏族圖])  (0) 2010/07/1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 56 next


티스토리 툴바